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호축(江湖軸)

진종인 whddls25@kado.net 2019년 09월 30일 월요일 11 면

강원과 호남을 연결하는 ‘강호축(江湖軸)’은 반세기 가까이 경부축 중심의 국토개발 정책으로 인해 소외됐던 강원을 비롯해 충북, 대전,세종,충남,전북,광주,전남 등 8개 자치단체를 연계한 초광역 국가발전전략 프로젝트다.서울~부산을 잇는 경부축이 60,70년대 산업화시대에 중공업 중심의 산업벨트역할을 하면서 일방적으로 개발됐다면 그동안 미개발지역이자 인구과소지역인 강호축을 ‘경소단박’(輕少短薄)형 4차산업의 핵심라인으로 개발해 국가균형발전을 이루자는 의미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5월 충북을 찾은 자리에서 “강호축 구축은 국토균형발전의 일환”이라며 “경부축과 강호축이 동반 발전해야”한다고 말하면서 힘을 실어주기까지 했다.우리나라의 성장과실이 대기업에 집중되고 중소기업에는 파급효과가 거의 없는 것처럼 발전지역과 낙후지역의 격차가 좀처럼 해소되지 않는 것에 대한 문제의식에서 나온 발언이라고 할 수 있다.

60년대와 70년대의 수출지향 정책과 중화학공업정책이 경인지역과 남동임해·영남 내륙지역공업지역에 집중되면서 우리나라의 권역별 지역내총생산(GRDP) 비중은 수도권·영남비중 증가, 강원·충청·호남 비중 하락세를 보였다.80년대 중소기업 육성정책은 수도권에 집중되면서 영남을 비롯해 강원·충청·호남 등 수도권을 제외한 모든 지역의 비중이 감소하기도 했다.

지난주 강릉에서 발족한 ‘강호축 발전포럼’은 이같은 불균형을 개선하고 ‘강호축’이 21세기 통일한국의 새로운 국토발전축 역할을 하기 위한 성장동력을 마련하는 ‘싱크탱크’다.국가적 역량과 자원을 집중투자할 수 있었던 ‘경부축 시대’와는 다른 만큼 4차산업시대에 맞게 지역의 특성과 장점을 적극 활용한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

야권 일각에서는 문대통령의 ‘강호축 발언’에 대해 내년 총선을 앞두고 ‘8개 시·도+부산·경남’을 하나로 묶기 위한 사전정지 작업을 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지만 강호축 지역에서는 여당이든 야당이든 ‘강호축’을 활용한 정책을 공약으로 내세우기를 바라고 있다.

진종인 논설위원 whddls25@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