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풍 '미탁'으로 3명 부상·이재민 27명…항공기 680편 결항

주택 47동 침수·파손…제주 949세대 한때 정전

연합뉴스 2019년 10월 02일 수요일
▲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권에 든 2일 오전 전남 완도군 완도읍 한 도로가 침수돼 있다. 2019.10.2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권에 든 2일 오전 전남 완도군 완도읍 한 도로가 침수돼 있다. 2019.10.2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3명이 다치고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미탁’에 따른 인명피해는 이날 오후 4시30분 기준으로 부상자 3명이다. 이들은 비교적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고 중대본은 전했다.

제주도에서는 주택 침수·파손으로 9세대 27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들은 인근 호텔·펜션이나 친척 집에 임시로 머물고 있다.

제주와 목포 등에서는 주택 42동이 침수됐고 5동이 파손됐다. 창고 3동과 비닐하우스 3동(3.8㏊)도 피해를 봤다.

공공시설은 제주의 학교 교실 1곳, 전남 완도군 완도읍 내 초·중학교와 중앙시장 등 13곳이 일시 침수됐다. 제주도에서는 상수도 1곳도 파손됐다.

제주시 성산읍과 구좌읍 일대 949가구가 한때 정전을 겪었다가 현재 모두 복구 완료됐다.

하늘길과 바닷길도 곳곳이 막혔다.

제주공항과 김해공항 등에서 항공기 680편이 결항했고 부산∼제주 등 69개 항로에서 여객선 110척의 발이 묶였다. 부산·제주·마산·목포 등 주요 항만의 선박 입·출항도 통제됐거나 통제될 예정이다.

한라산·지리산 등 21개 국립공원의 515개 탐방로도 통제되고 있다.

태풍 ‘미탁’은 이날 오후 제주도 서쪽 바다를 통과해 전남 방향으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다.

태풍 중심은 이날 오후 10시께 전남 목포 인근 해안에 상륙해 남부지방을 통과한 뒤 개천절인 3일 오전 경북 동해안으로 빠질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