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성 산불비대위원장에 노장현씨 재선임

주중 기재부·한전측 협상계획
소상공인 지원금·보상액 논의
의견 미관철시 항의집회 예고

이동명 ldm@kado.net 2019년 10월 07일 월요일 20 면
고성 한전발화 산불피해 이재민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에 노장현 위원장이 재선임됐다.

노장현 위원장은 비대위 측이 위원장을 다시 맡아달라고 요청해 지난 5일 위원장으로 복귀했다고 6일 밝혔다.이에 따라 이전까지 활동해왔던 비대위 위원장과 부위원장들은 전원 직함을 내려놓았다.

노 위원장은 부위원장,사무국장 임명 등 내부정비를 마치고 이번 주중 고성군수,강원도지사 면담을 통해 ‘동해안 산불피해 관련 고성지역 특별심의위원회’ 지자체 측 위원 2명의 역할 등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또 소상공인 지원금 305억원 중 180억원이 불용처리 위기에 놓임에 따라 주중 기재부에 지원금 전액이 피해 소상공인에 돌아가도록 협의할 계획이다.비대위 측은 기재부에 의견이 관철되지 않으면 다음주 세종시에서 항의집회를 가질 예정이다.또 한전 측이 보상액 제시가 미흡한 경우에는 나주에서 항의집회를 갖는 등 물리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노 위원장은 비대위 결성 후 4개월간 위원장으로 활동해오다 지난 8월 초 사퇴했다.노 위원장은 “속초지역 이재민들도 사실상 고성비대위 활동 결과만 바라보고 있는 상황에서 한전과의 피해보상 협상이 지지부진하고,고성·속초 산불피해주민들도 이전투구나 자중지란으로 가고 있어 고심 끝에 위원장을 다시 맡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새로운 고성산불비대위 창립 움직임도 있다.새 비대위를 추진하는 측은 지난 9월 초 한전 직원 불처벌 건의서가 경찰에 접수되는 등 기존 비대위 측의 행태를 용납할 수 없다며 오는 8일 오후 3시 토성면사무소에서 창립총회를 갖겠다고 밝혔다. 이동명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