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횡성댐 용수보유량 조정 환경부 승인 관건

[기획취재] 원주상수원보호구역 해제 쟁점과 전망
30년간 횡성읍 전역 규제 심각
원주 용수량확보 대안 있어야
이수안전도 이유 반대 가능성

박창현 chpark@kado.net 2019년 10월 08일 화요일 18 면

지역개발의 족쇄로 작용하고 있는 원주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둘러싼 횡성군과 환경부의 입장차가 좀처럼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환경부가 지난 4일 관계기관회의에서 제시한 횡성 상류지역 취수장 신설방안에 대해 횡성지역사회는 또다른 규제이자 무성의한 대안이라며 반발하고 있다.원주상수원보호구역 현황과 쟁점,향후 전망을 짚어본다.

■ 지정현황

원주상수원보호구역은 지난 1987년 12월 원주지역의 안정적인 물공급을 위해 소초면 장양리 소재 원주취수장을 신설하면서 지정됐다.면적은 원주 장양,둔둔,의관,대관,광격리 등 5개리 일원 6.01㎢와 횡성읍 모평,반곡,묵계,곡교리 등 4개리 일원 1.55㎢ 등 총 7.56㎢ 규모다.이들 보호구역 지정에 따른 공장설립 규제면적은 상류지역 10㎞ 구간인 원주 22개리 62㎢,횡성 39개리 48㎢에 달한다.

■ 쟁점

횡성군은 원주상수원보호구역 지정으로 30여년간 횡성읍 전역이 규제에 묶여 산업단지 조성 등에 제약을 받고 있다며 대책마련을 호소하고 있다.이를 위해 횡성지역사회는 환경부,강원도,원주시,수자원공사 등 관계기관과 수 차례에 걸친 회의를 통해 장양리 취수장의 폐쇄 또는 하류 이전,긴급 취수시설로의 용도전환 등의 대안을 제시했다.특히 원주시가 오는 2035년 50만도시를 대비한 안정적인 용수량 확보를 위해 장양리 취수장 폐쇄에 부정적인 입장인 점을 감안,현행 횡성댐의 용수보유량을 조정해 원주에 추가 공급하는 방안을 환경부에 제안했다.

하지만 환경부는 지난 4일 관계기관 회의에서 횡성군의 대안을 모두 무시한 채 또다른 상수원보호구역 지정을 예상할 수 있는 횡성 상류지역인 갑천면 대관대천 일대에 취수장을 신설하는 방안을 제시,지역사회의 반발을 초래하고 있다.

■ 전망

환경부는 올 연말까지 횡성댐을 포함한 전국 댐의 이수안전도에 따른 용수공급량 조정과 맞물려 원주상수원보호구역 해제 또는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의사를 보이고 있다.하지만 환경부가 횡성댐의 이수안전도가 낮다며 용수량 조정에 회의적인 입장을 취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때문에 또다른 대안인 현행 장양리 취수장 또는 대관대천 신설 취수장을 긴급 취수시설로 전환,상수원보호구역을 해제하는 방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임채남 상수원보호구역 피해대책위원장은 “환경부가 군에서 제시한 대안에 대해 심도있게 고민하지 않은 흔적이 역력하다”며 “30년 숙원사업이 해소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창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