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류 연연해 안타까워, 수상자 없음 결론”

김유정 신인문학상 시 심사평

데스크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15 면
▲ 정현종(사진 오른쪽)·이상국 시인이 김유정신인문학상 시 부문을 심사하고 있다.
▲ 정현종(사진 오른쪽)·이상국 시인이 김유정신인문학상 시 부문을 심사하고 있다.

시는 자기 마음대로 쓴다고 해서 아무렇게나 쓰는 것이 아니다.자유롭게 무슨 말이든 할 수 있는 공간이기 때문에 더욱 조심스럽고 진지하게 말을 써야한다.이번 본심에 올라온 작품 중에는 스스로만 아는 언어로 표현된 작품이 많았다.전위적인 작품으로도 평가하기 힘들었고 산만하고 흐트러진 부분이 많았다.시에도 유행성이라는 것이 있다.사람들이 너무 시류에 연연하는 것 같다.이해가 어려운 전위성 속에서도 시 정신과 인간의 사유나 시대를 반영되기 마련인데 대체적으로 가독이 불가하거나 의미,문학성을 찾아보기 어려웠다.특히 젊은 사람들은 문학적 시류에 민감한 부분이 있지만 이것을 좋다고 하면 시가 망가질 수도 있다.때로는 절제가 필요한 부분이 필요하다.

내가 좋아하는 것을 함부로 써내서 당선되기 보다는 경각심이 필요하지 않을까 해서 당선작을 뽑지 않기로 했다.말들이 모여 행이 되고 낱말 하나 하나와 그것들의 연결이 중요하다.꼭 이렇게 쓸 수 밖에 없다는 필연성이 있어야 한다.납득이 돼야 감동이 나온다.

◇심사위원=정현종·이상국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