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연경 16점' 엑자시바시, 바키프방크 꺾고 터키 슈퍼컵 우승

지난 시즌 챔프전 패배 설욕…김연경, 주장 맡아 3-2 승리 앞장

연합뉴스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 터키 슈퍼컵에서 득점 후 기뻐하는 김연경(맨 왼쪽)[엑자시바시 홈페이지 캡처]
▲ 터키 슈퍼컵에서 득점 후 기뻐하는 김연경(맨 왼쪽)[엑자시바시 홈페이지 캡처]
‘배구 여제’ 김연경(31·엑자시바시)이 터키 여자배구 정규리그 개막을 앞둔 슈퍼컵에서 바키프방크 상대 설욕과 팀 우승에 앞장섰다.

김연경은 10일(한국시간) 터키 이즈미르에서 열린 바키프방크와 슈퍼컵에서 16점을 뽑으며 3-2(25-14 25-21 25-27 20-25 15-11)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엑자시바시는 올해 5월 챔프전에서 2승 3패로 우승컵을 내줬던 바키프방크에 5개월 만에 설욕하며 슈퍼컵 2년 연속 우승 기쁨을 누렸다.

슈퍼컵은 지난 시즌 터키컵 챔피언과 리그 챔프전 우승팀이 맞붙는데, 엑자시바시는 터키컵 챔피언 자격으로 리그 우승팀 바키프방크와 맞붙었다.

김연경은 다가오는 2019-2020시즌을 앞두고 새롭게 팀의 주장을 맡아 공격을 주도했다.

김연경은 티아나 보스코비치와 ‘좌우 쌍포’로 첫 세트 공격을 주도하며 기선 제압에 앞장섰다.

엑자시바시는 주포였던 주팅이 자국(중국) 리그인 톈진으로 이적한 바키프방크를 맞아 1세트를 25-14로 여유 있게 따냈다.

2세트도 25-21로 이겨 2-0으로 앞선 엑자시바시는 바키프방크의 거센 추격에 휘말렸다.

풀세트 대결을 펼친 3세트를 25-27로 내줬고 4세트마저 져 승부는 최종 5세트로 넘어갔다.

하지만 엑자시바시는 보스코비치의 호쾌한 스파이크 쇼와 김연경의 막판 활약을 앞세워 5세트를 15-11로 이기며 슈퍼컵 우승을 확정했다.

슈퍼컵 우승 기쁨을 누린 김연경은 12일(한국시간) 오후 10시 베일릭듀즈와 원정 경기를 시작으로 정규리그 레이스를 시작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