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색케이블카’가 적폐라고? 강원도민 환경부 강력 규탄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반대 범강원도민 궐기대회
10일 양양 남대천 고수부지 3000여명 참가

최훈 choihoon@kado.net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 10일 오전 양양 남대천 둔치에서 열린 ‘환경부 규탄 범강원도민 궐기대회’에서 친환경설악산오색케이블카추진위원회와 원주상수원보호구역피해대책위원회 등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최훈
▲ 10일 오전 양양 남대천 둔치에서 열린 ‘환경부 규탄 범강원도민 궐기대회’에서 친환경설악산오색케이블카추진위원회와 원주상수원보호구역피해대책위원회 등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최훈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에 대한 환경부의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결정을 규탄하는 범 강원도민 궐기대회가 10일 오전 10시 남대천 고수부지에서 열렸다.친환경 설악산오색케이블카 추진위원회가 주최한 이번 궐기대회에는 양양지역 6개 읍·면 주민들과 강원도 송전탑반대위원회,원주·횡성 상수원보호구역해제 추진위원회,도 여성단체협의회,지체장애인협회 관계자 등 3000여명이 참가했다.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조명래 환경부장관 상여를 앞세운 시내 가두행진에 이어 남대천 고수부지에 재 집결해 설악산 모형과 함께 화형식을 단행하는 퍼포먼스를 통해 정부를 강력하게 규탄했다.

▲ 10일 오전 양양 남대천 둔치에서 열린 ‘환경부 규탄 범강원도민 궐기대회’에서 친환경설악산오색케이블카추진위원회와 원주상수원보호구역피해대책위원회 등 참가자들이 상여를 멘 채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최훈
▲ 10일 오전 양양 남대천 둔치에서 열린 ‘환경부 규탄 범강원도민 궐기대회’에서 친환경설악산오색케이블카추진위원회와 원주상수원보호구역피해대책위원회 등 참가자들이 상여를 멘 채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최훈
특히 “오색 케이블카는 4건의 소송에서 모두 원고 각하 또는 기각 판결로 정당성을 확보한 사업임에도 환경부가 원천적으로 무효화하기 위해 계획과 입자 타당성 마저 부정하며 ‘부동의’ 결론을 내렸다”고 비판했다.이어 “환경부는 지역 주민들의 피해는 아랑곳 하지 않고 수도권 주민들의 전기공급을 위해 산림훼손과 환경파괴가 우려되는 송전선로 사업에는 눈을 감고 있다”며 동해안-신가평 송전탑 송전선로 사업 반대와 횡성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촉구했다.


김진하 양양군수는 “적폐라는 말이 나오기 이전부터 추진한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설치사업을 적폐로 규정했는데 과연 누가 적폐냐”고 반문했다.정준화 친환경 설악산오색케이블카 추진위원장도 “환경부와 원주청은 사업을 원천 무효화시키기 위해 대화를 통해 최선의 방법을 찾고자 했던 주민을 기만해 왔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최 훈 choihoon@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