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랜드 적자…가족형 복합리조트 추진 연계 탄력받나

박지은 pje@kado.net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강원랜드가 향후 5년간 카지노를 제외한 모든 사업에서 적자를 내고 그 규모가 5000억원을 넘을 것이라는 자체 전망이 나와 강원도가 추진하는 가족형복합리조트 조성이 속도감있게 협의될 지 주목된다.1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이 강원랜드로부터 제출받은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에 따르면 강원랜드는 그랜드호텔,팰리스호텔,하이원콘도,하이원골프,하이원스키,워터월드 등 카지노 부문을 제외한 전 사업 부문에서 올해부터 향후 5년간 총 5640억원의 영업이익 적자를 예상했다.연도별로는 2019년 993억원을 시작으로 2020년 1163억원,2021년 1165억원,2022년 1159억원, 2023년 1157억원으로 적자가 전망됐다.

워터월드 부문을 제외한 그랜드호텔과 팰리스호텔,하이원콘도,하이원골프,하이원스키 부문은 모두 올해 대비 2023년 영업적자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해당 수치만으로만 보면 강원랜드의 경영악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다.더욱이 폐광지역 개발 지원에 관한 특별법 만료가 6년 앞으로 다가와 폐특법 기한 마저 연장되지 않을 경우,강원랜드의 만성 적자는 현실화될 전망이다.

이 같은 상황과 연계,도는 강원연구원과 정선과 태백,영월,삼척 등 폐광지역 4개 시·군과 함께 카지노 산업에만 의존하고 있는 강원랜드의 근본적인 체질구조 개선을 위한 가족형 휴양형리조트 조성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도 관계자는 “카지노 수익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는 강원랜드의 수익구조를 전면 개선,가족형복합리조트 조성,폐특법 연장 등을 통해 폐광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