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국회의원 의석수 사수 총력, 새 합의안 도출여부 촉각

선거구 획정 강원지역 의견 청취
선거구획정위 14일 춘천 방문
비례대표 비중 재조정 제안 나와
도정치권 지역여건 고려 요청 계획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3 면
도내 8석인 국회의원선거구를 현행대로 사수하기 위한 정치권 논의가 본격화된다.특히 여·야 5당이 선거법 개정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정치협상회의를 11일 개최함에 따라 도내 국회의원 의석수를 현행대로 유지하기 위한 도내 정치권의 적극적인 대처가 시급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간 합의로 패스트트랙에 올려진 선거법 개정안은 의원정수 300석을 유지하되 지역구 의석(253석)을 225석으로 줄이는 대신 비례대표 의석을 75석으로 늘리는 것이 골자다.도의 경우 패스트트랙 원안이 그대로 적용되면 지역구 1석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1석이 감소될 경우 6개 시군이 묶이는 초대형 선거구가 불가피,이를 막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물론 각 정당들도 불만을 제기,새로운 합의안이 도출될지 관심이다.정치권에서는 이런 사정을 감안해 패스트트랙 골격은 유지하되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을 재조정하자는 제안들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위원장 김세환)는 14일 오후 2시 춘천세종호텔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구 획정을 위한 강원지역 의견 청취에 나선다.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정당관계자들이 참석하는 이날 회의에서 도내 여야 정치권은 인구수를 잣대로 삼은 선거구 조정 보다는 지역 여건을 고려한 탄력적인 선거구 획정을 요구할 계획이다.김완규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 조직국장은 “현재 8석은 반드시 지켜야하고 권역별 최소 의석수를 마련하는 등 국회의원이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방안을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민섭 정의당 강원도당 사무처장은 “강원도는 선거 때마다 선거구,국회의원 수가 바뀌고 있어 더이상 변경은 안된다”며 “국회의원 전체 의석수를 늘리고 권역별 비례를 통해 도내 국회의원 수를 확보하는 방안도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이석규 바른미래당 강원도당 사무처장은 “인구수를 기준으로 삼다보니 강원도의 경우 지역 여건이 다른 지자체가 한 선거구로 묶인 공룡선거구가 두 곳이나 있다”며 “지리적,문화적으로 비슷한 지역이 한 선거구가 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오세현·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