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책임자 사임하고 모든 설악산 등산로 폐쇄하라”

[환경부 규탄 범강원도민 궐기대회]
25년 염원사업 좌절 분노 표출
환경부 평가 부동의 불만 폭발
산불진화·환경활동 보이콧 선언

최훈 choihoon@kado.net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4 면
▲ 10일 양양 남대천 둔치에서 열린 설악산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환경부 규탄 범도민 궐기대회에 참석한 양양군민들이 설악산 모형과 환경부장관 화형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10일 양양 남대천 둔치에서 열린 설악산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환경부 규탄 범도민 궐기대회에 참석한 양양군민들이 설악산 모형과 환경부장관 화형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설치를 염원해 온 양양지역 주민들의 환경부에 대한 반발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친환경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추진위원회가 10일 오전 양양 남대천 둔치에서 개최한 환경부 규탄 범 강원도민 궐기대회에는 도민들의 실망감과 분노가 분출됐다.

이날 오전 10시로 예정된 규탄대회 참가를 위해 주민들은 오전 9시 이전부터 모여 환경부의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결정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참가자은 지난 25년여간 양양주민 전체가 모든 것을 걸고 추진해온 케이블카 사업이 한순간에 좌초됐다는 점에서 극도의 분노감을 표출하는 한편 지역의 미래를 걱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규탄대회 참가자들은 앞으로 산불진화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과 함께 환경정화사업,산악구조 등 설악산에서의 모든 활동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주민들은 또 “25년간 땀과 피눈물로 추진해온 오색케이블카 사업을 환경부와 현정부가 무참하게 짓밟았다”며 “원주지방환경청장의 사임과 설악산 대청봉으로 향하는 모든 등산로를 폐쇄 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특히 이날 궐기대회 행사장에는 양양지역 주민들과 함께 한전과 송전탑 설치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시·군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요구하고 있는 횡성지역 주민들도 참가해 환경부의 일관성 없는 정책을 강도 높게 비난해 눈길을 끌었다.백오인 횡성군의원은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묶여 개발제한을 받아 온 횡성지역 규제를 풀어달라는 주민들의 요구에 환경부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보호구역 해제를 요구하는 횡성지역 주민들과 환경부의 이중적 태도를 규탄하기 위해 대형버스를 동원해 행사에 참석했다”고 말했다.

송전탑 설치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영월,정선,평창 등 도내 5개 지역을 관통하는 260개 송전탑과 선로 132㎞가 백두대간을 통과,엄청난 환경문제가 예견되고 있는데도 문제를 삼고 있지 않는 반면 불과 6개의 지주가 세워지는 오색케이블카에 제동을 건 것은 ‘이중잣대’라고 규정했다.이날 규탄대회에서는 또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결정에 항의하는 삭발식에 전용우 노인회장과 윤여준 문화원장 등이 동참하며 주민들과 함께 앞으로의 투쟁의지를 다졌다. 최 훈 choihoon@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