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랜드 연간 적자규모 1000억원대 전망

도, 가족형 복합리조트 조성 속도

박지은 pje@kado.net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4 면
강원랜드가 향후 5년간 카지노를 제외한 모든 사업에서 적자를 내고 그 규모가 5000억원을 넘을 것이라는 자체 전망이 나와 강원도가 추진하는 가족형복합리조트 조성이 속도감있게 협의될 지 주목된다.1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이 강원랜드로부터 제출받은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에 따르면 강원랜드는 그랜드호텔,팰리스호텔,하이원콘도,하이원골프,하이원스키,워터월드 등 카지노 부문을 제외한 전 사업 부문에서 올해부터 향후 5년간 총 5640억원의 영업이익 적자를 예상했다.연도별로는 2019년 993억원을 시작으로 2020년 1163억원,2021년 1165억원,2022년 1159억원, 2023년 1157억원으로 적자가 전망됐다.

이 같은 상황과 연계,도는 강원연구원과 정선과 태백,영월,삼척 등 폐광지역 4개 시·군과 함께 카지노 산업에만 의존하고 있는 강원랜드의 근본적인 체질구조 개선을 위한 가족형 휴양형리조트 조성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도 관계자는 “카지노 수익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는 강원랜드의 수익구조를 전면 개선,가족형복합리조트 조성,폐특법 연장 등을 통해 폐광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