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패스트트랙 변수 속 총선 승리전략 손질 분주

21대 총선 6개월 앞두고 열기 고조
민주 “의석 과반 확보” 인물영입 속도
한국 “좌파정권 심판” 조직 재건 박차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1 면
21대 총선을 6개월 앞두고 국회의원 선거구 윤곽 조차 드러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여야 각정당은 총선에 총력을 기울이는 등 도내 전역에 선거열기가 고조되고 있다.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부 출범 3년을 약 한 달 앞둔 시점인 내년 4월 15일 전국적으로 실시된다.따라서 임기 반환점을 지난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로 치러지는 것은 물론 문재인 정부의 향후 국정동력까지 좌우할 것으로 예상된다.더욱이 정부가 오색케이블카사업 부동의,동서고속철도 사업지연,국방개혁2.0과 접경지역낙후 등 각종 강원현안에 제동을 걸고 있어 이에 대한 도민들의 판단도 21대 총선에 중요한 이슈가 될 전망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총선 승리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한다는 입장이다.20대 국회에서 여소야대(與小野大)의 한계를 느낀 만큼 의석 과반 확보가 목표다.민주당은 다음 달 4일부터 현역의원평가에 나선다.도내에서는 원주을 송기헌 의원과 원주갑 출마가 예정된 심기준(비례) 의원이 대상이다.이와 함께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 현정부 고위인사의 영입작업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좌파정권 심판론’을 바탕으로 총선 승리를 벼르고 있다.한국당은 도내 총선에서 압승을 거둬 대선승리의 발판을 삼겠다는 전략이다.이를 위해 인물영입에 박차를가 하는 한편 탄핵 이후 와해된 조직을 재건,총선 승리에 박차를가하기로 했다.바른미래당과 정의당,대안신당 등 군소정당들도 한국당을 뺀 여야 4당 공조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제 개혁안 처리 등을 보며 향후 일정을 논의하게 된다.

강원도의 경우 패스트트랙이 처리될 경우 도내 지역구는 현행 8석에서 1석이 줄어든 7석으로 조정될 가능성이 높아 이번 선거의 가장 큰 변수가 될 전망이다.이와 함께 오색케이블카와 가리왕산을 포함한 평창올림픽시설 사후활용 등 도정현안에 대한 정부의 정책결정을 놓고도 치열한 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오세현·이세훈

▶관련기사3면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