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학규 "조국 사퇴 환영…檢개혁·曺수사 엄정하게 진행해야"

‘대통령-5당 대표 회담’ 제안…“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조사도 차질없이 진행”

연합뉴스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 늦게나마 사퇴를 결정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특히 자신의 문제로 상처받았을 우리 청년들에 대해 사과를 한 것은 평가할 만하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조 전 장관이 강조한 검찰개혁은 물론 조 전 장관에게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수사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진행돼야 한다”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드러난 기득권 계층의 특권과 반칙이 계속 이어지지 않도록 입법과 제도 차원에서 공정과 정의를 세우는 방법이 고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이 제안한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도 차질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손 대표는 “분열과 대립으로 얼룩진 우리 사회를 치유하고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야 할 때”라며 “지금은 좌와 우, 진보와 보수를 나눠 싸울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동안 중지된 대통령과 5당 대표 영수회담을 조속한 시일 내에 재개할 것을 제안한다”며 “국론을 통합해 국난을 극복할 방안에 대해 통 크게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