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특혜없이 수사 지속” “검찰개혁 정상 추진”

도내 정치권 반응 엇갈려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3 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도내 정치권의 반응도 엇갈렸다.야당은 조 장관의 사퇴를 환영한 반면 여당은 사퇴 결정과 상관없이 검찰개혁은 완수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자유한국당 강원도당위원장을 맡고 있는 권성동(강릉) 의원은 “조국도 조국이지만 문제,의혹 투성이었던 사람을 장관으로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의 잘못도 크다”며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진솔한 사과의 뜻을 전하고 국민들의 뜻을 받드는 정치를 해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 김진태(춘천) 의원도“온 국민이 당신 한사람 때문에 힘들었다.다시는 국민 앞에 나오지 않길 바란다”는 입장을 내놨다.그러면서 “이제 민간인이 됐으니 어떤 특혜도 없이 정상적으로 수사를 받기 바란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심기준(비례) 의원은 “국민들이 바라는 검찰개혁은 사퇴여부와 관계 없이 추진돼야 한다”며 “이제부터 국민분열이 아닌 통합을 위한 힘이 모아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정의당 강원도당은 성명을 내고 “이제 검찰 개혁은 결코 피할 수 없는 대세가 됐다”며 “정의당은 흔들림 없이 검찰 개혁 법안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