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문인협회 회원 시] 엄마의 둥지

데스크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8 면
김민정





생의 날개를 접고

별들이 손짓하는

노인요양원으로 갔다.

숨을 가쁘게

몰아쉬는 담장

붉게 타오르는 장미넝쿨

울타리 안에

갇힌 엄마는

별이 될 날 가까워지고 있다.

엄마를 뵙고 돌아서는 발길

담장에 핀

붉은 장미 가시가

심장을 찔러댄다.

모시지 못하는 현실

슬픈 강물이 되어

가슴에 흐르고…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