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풍 미탁 피해로 집을 잃은 이재민 임시주택 공급 본격화

구정민 koo@kado.net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태풍 ‘미탁’ 피해로 집을 잃은 삼척지역 이재민들을 위한 임시 조립주택 지원이 본격화된다.

행정안전부는 16일 삼척시청에서 ‘임시 조립주택 설치사업 추진단’ 회의를 열고,태풍 피해로 집을 잃은 이재민의 터전 마련 방안 등을 논의했다.회의에는 삼척시를 비롯해 강원도와 경상북도,울진군 등 태풍피해 지역 담당 공무원들이 참석했다.

행안부가 당초 파악한 임시 조립주택 수요는 삼척 65동,울진 20동,영덕 1동 등 모두 86동이었지만,이후 피해 복구가 진행되면서 일부 수요가 변경됐다.삼척의 경우 신남마을이 위치한 갈남리 일원 18동을 비롯해 초곡 7동,궁촌 4동,산양·노경·장호 각 1동 등 모두 32동에 여유분 5동 등 모두 37동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재민 임시 조립주택은 올해 초 대형산불 피해를 입은 고성·강릉·속초·동해 등 일원에 지원된 주택과 비슷한 24㎡규모로,방과 거실,주방,화장실 등 기본 시설을 갖추고 있다.지원기간은 1년간이며 이후 1년 단위로 연장하거나 필요시 아예 매입도 가능하다.또 임시 조립주택의 경우 최장 1년간 전기요금 면제·감면(최대 9개월 면제,3개월 50% 감면)이 가능하다.시는 건축법에 따른 가설건축물 신고와 농지 일시전용,전기요금 감면 일괄 신청 등 행정절차를 신속히 진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태풍 피해로 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이재민들을 위해 이르면 수일 내로 임시 조립주택이 현장에 설치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구정민 koo@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