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소년올림픽 유치 등 국비지원 활용 사업 모색필요”

국회 평창올림픽 사후활용 지원 요구
문광위 의원들 정부 관심 촉구
염동열 의원 “정부 제역할 해야”
박양우 장관 “지원안 협의할 것”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3 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소속 의원들이 문화체육관광부에 평창올림픽 시설 사후관리에 국비 지원과 도가 추진중인 2024년 동계청소년올림픽 유치 지원을 요구하고 나서 주목된다.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신동근(인천 서구을) 의원과 같은 당의 3선 중진인 김영주(서울 영등포갑)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평창올림픽 유산 창출 등을 위해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염동열(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의원은 평창올림픽에 대한 정부 차원의 사후활용 계획이 전무하다고 지적했다.염 의원은 “평창올림픽은 남북관계 활로를 여는 결정적인 역할을 하면서 국가 위상을 드높인 대회였지만 사후 활용과 유·무형 자산 등에 대해 정부는 이렇다 할 역할을 하고 있지 않다”며 “정부 정책의 실패이자 예산 낭비”라고 비판했다.또 “올림픽 브랜드 가치를 지역의 산업화와 우리나라의 국가경쟁력 강화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하는 사업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신동근 의원은 “문체부와 기획재정부 등이 올림픽 사후관리 사업 예산은 ‘자치단체 부담 원칙’을 고수하며 국비 지원에 부정적인데 재정력이 열악한 강원도가 추진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면서 “중앙정부 차원의 관심과 국비 지원을 통한 활용 사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또 “올림픽 유산 계승 및 관광 자원화가 필요한 만큼 예산계획을 세워 보고하라”고 요구했다.

김영주(서울 영등포갑) 의원은 “슬라이딩센터,스피드스케이팅장.하키센터에 대한 사후활용 방안이 여전히 마련돼 있지 않다”며 “문체부는 강원도가 시설 소유권을 가지고 있지만 올림픽시설 사후 활용에 대해 함께 고민해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이어 “강원도는 ‘2024 동계청소년올림픽 유치의향서’를 제출했는데 문체부가 유치를 지원하라”고 당부했다.이에 대해 박양우 장관은 “강원도가 발표한 동계청소년올림픽 유치 등 경기장 활용운영 방안에 대해 문체부가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인지 도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