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검찰개혁 여야공방 국민갈등 증폭 우려”

종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서 언급
공수처 반대 야당 겨냥 비판 해석

남궁창성 cometsp@kado.net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6 면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검찰개혁을 두고 여야 간 공방이 거듭되는 것에 대해 “정치적 갈등이 곧바로 국민 사이의 갈등으로 증폭될 가능성이 있다”고 정면 비판했다.

사실상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 등에 반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등 야당을 겨냥한 비판으로 해석된다.여기에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진영 간 대치가 되풀이될 경우 입법이 한층 어려워지는 것은 물론,권력기관 개혁 동력 자체가 약해질 수 있으리라는 우려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종교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를 갖고 “검찰 개혁이라든지 공수처 설치라든지,개혁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조치로 국민들이 공감을 모으고 있었던 사안들도 정치 공방이 이뤄지면서 국민 사이에서도 갈등이 일어나고 있다”고 했다.

또 “총선이 다가오기 때문에 정치적 갈등은 더 높아지고 곧바로 국민 갈등으로 증폭될 가능성도 있다”면서 “국민 통합과 화합을 위해서 대통령과 정치인 모두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겠지만 종교 지도자들께서 더 큰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이홍정 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김성복 교회총연합 공동대표,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김영근 성균관 관장,송범두 천도교 교령 등 7대 종단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조국 사태)에 우리가 또 하나 소중한 기회가 되기도 한 것은 국민들 사이에 공정에 대한 요구가 아주 높다는 점을 다시 확인한 점”이라며 “정치가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하고 또 그렇게 된다면 공정을 한 단계 더 높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원행 총무원장(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은 이에 대해 “사회통합과 평화,그리고 보다 의미 있는 진전을 위해서 국정 운영에 모든 힘을 보태고 함께 기도하겠다”고 화답했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