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철원주민 생존권외면 국방개혁 백지화하라”

투쟁위 군청앞 범군민궐기대회
깜깜이식 일방적 설명회 비판
정부차원 근본대책 수립 촉구

안의호 eunsol@kado.net 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14 면
▲ 접경지역 말살하는 국방개혁 반대 철원군 투쟁위원회(위원장 문경훈)는 22일 철원군청앞 도로에서 범군민궐기대회를 개최했다.
▲ 접경지역 말살하는 국방개혁 반대 철원군 투쟁위원회(위원장 문경훈)는 22일 철원군청앞 도로에서 범군민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철원지역 주민들이 일방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국방개혁의 백지화를 촉구하며 실력행사에 나섰다.

접경지역 말살하는 국방개혁 반대 철원군 투쟁위원회(위원장 문경훈·이후 투쟁위)는 22일 군청앞 도로에서 범군민궐기대회를 개최했다.이날 집회에는 투쟁위 관계자와 지역사회단체회원,주민 등 500여명이 참가해 접경지역 주민들이 생존권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국방개혁의 부당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표출했다.대회장에 마련된 발언대에는 주민들과 단체대표 등이 나서 군부대 이전 개편등에 따른 지역의 지역의 어두운 현실을 토로했다.

일부 주민은 국방부가 10여년 넘게 국방개혁 작업을 진행하면서 정작 생존권이 달린 접경지역 주민들에게 제대로 된 설명조차 한 번 하지 않다가 주민반발이 커지자 최근 3사단 사령부에서 깜깜이식 일방적 설명회를 개최한 것은 주민을 무시하는 불통 정부의 현주소를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참가자들은 궐기대회를 통해 표출된 철원군민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국방개혁이 진행된다면 전면 백지화할 때까지 생존권을 지키기 위한 범군민적 투쟁을 하겠다고 밝혔다.

문경훈 위원장은 “우리나라 국민이라면 누구나 국방개혁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며 “그러나 접경지역 주민들의 생존권을 외면하고 진행하는 현재의 국방개혁은 국민 누구의 지지도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이어 “소멸위기에 처한 접경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등 정부차원의 합당한 생존대책이 마련되기 전까지는 모든 군민이 혼연일체가 돼 백지화 투쟁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안의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