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 “초당적 협력 촉구” vs 야 “독선적 국정운영”

문 대통령 시정연설 놓고 공방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7 면
여·야 정치권은 22일 내년도 예산안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을 둘러싸고 상반된 평가를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문 대통령의 연설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초당적 협력을 압박한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민심을 담지 못한 연설’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대외 충격의 큰 파도가 몰려오는 상황에서 내년도 예산안이 민생경제의 방파제,경제의 활력을 살리는 마중물 역할을 한다고 강조했다”며 “야당의 초당적인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연설은 대통령이 여전히 독선적인 국정운영을 고집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에 불과했다”며 “민심을 무시한 마이웨이(My way)”라고 지적했다.

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도 “대통령이 하고 싶은 말은 많았지만 국민들이 진짜 듣고 싶어 하는 말은 찾을 수 없었던 연설이었다”며 “국정 최고 책임자로서 불통과 아집으로 국정을 얽히게 한 반성과 사과는 찾아볼 수 없고 오히려 선거제 개혁을 먼저 처리하고 공수처 도입을 나중에 처리하자는 여·야의 약속은 또다시 무시됐다”고 지적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