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와대 “북한 의도·구체적 사실 파악이 우선”

김정은 금강산 남측시설 철거 지시
대통령 평화경제 발언 하루만에
남북관계 우려에 “별도 입장 없어”

남궁창성 cometsp@kado.net 2019년 10월 24일 목요일 8 면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청와대는 23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금강산 남측시설 철거 지시와 관련, “어떤 입장을 가지고 있는지 향후 계획들이 어떻게 되는지에 대해서 명확하게 분석을 하는 것이 먼저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전하고 “협의할 수 있는 부분들은 협의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북한의 조치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내년도 시정연설에서 요청한 ‘평화경제 기반구축에 대한 북한의 호응’에 대한 북측의 반응이냐는 질문에 “호응인지 아닌지를 판단할 수는 없을 것 같다”면서 “다만 남측과 합의해서 새 시설들을 건설해야 한다라고 조선중앙통신에 언급된 부분들이 있는데 호응인지 아닌지 저희가 판단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금강산관광 등 남북 관계가 우려된다는 지적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고 “그 부분에 대해서 추가적으로 입장을 내지 않겠다”고 밝혔다.이어 22일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침범에 대해서는 국방부와 외교부의 조치를 언급하면서 “더 이상 청와대에서 왈가왈부는 하지 않겠다”고 선을 긋고 나섰다.

통일부 이상민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측의 의도라든지 구체적인 사실관계에 대해서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해서 파악해 나갈 예정”이라며 “북측이 요청할 경우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 남북 합의의 정신, 금강산 관광 재개와 활성화 차원에서 언제든지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