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철원 종합장사시설 민간 추진 가능성 높아”

이현종 군수 군의회 군정질문
민간사업자 추진 논란 지적
“공공시설 별도 조성 어려워”

안의호 eunsol@kado.net 2019년 10월 28일 월요일 17 면
민선7기 철원군수공약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철원군 종합장사시설(이하 장묘시설)이 민간시설로 추진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이현종 철원군수는 지난 25일 제256회 철원군의회 임시회에 참석,강세용 부의장의 군정질문에 대한 답변을 통해 철원지역의 종합장사시설이 민간시설로 추진될 가능성이 있다고 인정했다.

이에 앞서 강 부의장은 군정질문을 통해 “군에서 추진하고 있는 공공장묘시설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민간 사업자가 난무해 지역내 많은 논란과 반목이 형성되고 있다”며 “집행부는 어떤 사업이 과연 주민들을 위한 것인지 과감히 판단해 방향을 설정하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이 군수는 “지난해 12월 철원읍 율이리 일원에 종합장사시설 조성하겠다고 신청한 A업체의 경우 사업부지를 매입 완료하는 등 사업추진 의지가 확고하다”며 “현재 법제처에 의뢰한 최종 법령해석 등 관련절차를 모두 거친 뒤 해당업체가 사업을 추진할 경우 군은 관련법에 따라 승인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이어 “지역 일각에서는 군에서 상업적인 사설장묘시설을 반대하며 공공장묘시설을 요구하고 있지만 130억 이상의 군비 부담과 최소 5년의 시간이 소요되는 공공시설을 별도로 조성하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며 “사설 종합장사시설이 설립될 경우 군민들과 갈등을 빚지 않도록 합의해나가고 지역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의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