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약사촉진 4구역 이권개입 의혹 감사 착수

민주당 초선 시의원 의혹 제기
감사원, 진행과정 공정성 조사
내달 5일까지 관련자 감사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10월 28일 월요일 12 면
속보=춘천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이 제기한 약사촉진4구역 이권개입 의혹(본지 6월21일자 10면 등)에 대해 감사원이 감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27일 춘천시에 따르면 감사원은 최근 담당부서에 대한 감사를 마쳤으며 이번주에는 그 당시 담당자들에 대한 감사를 진행할 예정이다.감사 기한은 내달 5일까지로 알려졌다.감사 쟁점은 약사촉진4구역 주택 재개발 정비 사업 진행과정의 공정성·투명성 여부다.

앞서 시의회 민주당 초선의원들로 구성된 ‘춘천시 신청사 및 개발지구 관련 의혹 조사·대책 특별위원회(특위)’는 “해당 사업이 당초 계획보다 비용이 증가해 조합원 3분의2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하지만 조합원 과반수 동의만 받아 동의율이 미달된 사업을 시가 2016년 9월 인가를 내준 후 지난해 ‘하자 있는 행정처분’임을 인정하고 사업 시행인가를 취소했다”고 주장했다.

약사촉진4구역 주택 재개발 정비 사업은 약사동 43-1번지에 1468세대 규모의 아파트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추진됐지만 최근 주민투표 결과 재개발 사업에 찬성하는 주민 비율이 기준을 넘지 못해 해제 절차를 밟고 있다.이에 재개발을 추진했던 주민들은 법적대응을 검토하는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