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민 81% 폐기물처리시설 공공운영 원해

주권위, 공론화·투표 바탕
시에 운영방식 전환 권고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10월 29일 화요일 11 면
하반기 춘천시 최대 현안 중 하나인 폐기물처리시설 운영방식에 대해 시민주귄위원회가 공공운영 전환을 시에 권고했다.28일 시에 따르면 시민주권위원회(위원장 성길용)는 이날 춘천시 도시형폐기물 종합처리시설 운영 방식과 관련해 공공운영 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이재수 시장에게 권고했다.

시민주권위원회는 시민공론화 과정,온·오프라인 시민 투표 결과를 반영해 이 같이 결정했다.시는 지난 6월 시민공론화 참여단을 구성해 토론회를 진행했다.지난달부터는 온·오프라인 시민투표를 실시,1067명이 참여한 가운데 공공운영 방식이 81.3%로 기존의 민간위탁 방식(15%)을 앞섰다.시가 의뢰한 연구용역 결과도 원가효율을 기준으로 했을 때 춘천도시공사 위탁운영 방식이 민간위탁보다 낫다고 나타났다.다만 해당 용역에서 춘천시 직영이 제일 낮은 순위를 차지해 시민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원가효율 뿐만 아니라 민간위탁의 폐해 등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폐기물처리시설 운영방식이 공공운영 전환으로 가닥이 잡히면서 최종 운영주체에 관심이 쏠린다.민선 6기부터 불거져 온 폐기물처리시설 근로자 직접 고용 문제 해결 방향도 주목된다.시는 추가적인 검토를 통해 운영방식을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이재수 시장은 “권고사항과 공론 결과 보고서를 잘 살펴서 시정정책 반영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