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구비전 2030 구체적 내용 결여” 지적

군,발전계획 주민공청회 개최
“양수발전소 국가차원 건립 필요”

박현철 lawtopia@kado.net 2019년 10월 31일 목요일 20 면
양구군의 중장기 종합발전계획인 ‘양구비전 2030’계획안이 지역여건을 고려하지 않고 구체성이 결여된 계획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군은 30일 양구문예회관에서 조인묵 군수와 이상건 군의장을 비롯한 군의원,지역 사회단체장,주민 등이 대거 참석,‘양구비전 2030’을 수립을 위한 주민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날 강원연구원 전만식 선임연구위원은 미래 전망과 목표 및 전략,부문별 종합계획과 실행 사업별 내용 등을 설명하고 미래비전을 제시했다.

하지만 참석자들은 연구용역에는 세부계획이 미진하다며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기했다.이한웅 송청4리 이장은 “연구용역은 세부적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내용이 현실과 동떨어져 있다”면서 “양구는 소양호와 파로호를 끼고 있어 물을 이용한 양수발전소를 국가차원에서 건립할 수 있도록 해 일자리창출과 지역경기를 활성화 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권봉희 중앙시장상인회장은 “연구용역에는 어떻게 하면 일자리가 풍부한 지역으로 만들지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 있지 않다”면서 “양구지역에 적합한 기업을 어떻게 유치해야 하는 구체적인 계획을 담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현철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