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美연준 기준금리 또 0.25%P 인하, 올해 세번째…추가인하엔 거리

1.50~1.75%로 내려…7월 FOMC 이후 0.75%P 떨어져
“경기확장 지속 위해 적절히 행동” 문구 삭제…“금리수준 유지 의도” 해석
찬반 8 대 2로 인하 결정…파월 취임후 만장일치 네번째 불발

연합뉴스 2019년 10월 31일 목요일
▲ FOMC 회의 후 기자회견하는 파월…기준금리 0.25%P 인하        (워싱턴 EPA=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31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가 끝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준은 이날 지난 2008년 12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7개월 만에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기존 2.25~2.50%에서 2.00~2.25%로 0.25%포인트 내렸다.     ymarsha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31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가 끝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준은 이날 지난 2008년 12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7개월 만에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기존 2.25~2.50%에서 2.00~2.25%로 0.25%포인트 내렸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30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42일만에 또다시 인하했다.

연준은 전날부터 이틀간 개최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기존 1.75~2.00%에서 1.50~1.75%로 0.25%포인트 내렸다.

올해 세 번째이자 지난 7월말과 9월 중순을 포함해 세 번 연속 금리를 인하한 것이다. 4달 사이에 기준금리가 0.75%포인트 떨어진 셈이 됐다.

연준은 성명에서 “노동시장이 강하고 경제활동이 적정한 비율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견고한 일자리 증가, 낮은 실업률 등을 꼽았다.

연준은 “가계지출이 강한 속도로 증가했지만, 기업 투자와 수출이 약화됐다”고 밝혔다.

다만 지난 12개월 간 전반적 인플레이션과 식품,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인플레이션은 연준의 목표치인 연 2%를 밑돌고 있다고 밝혔다.

연준은 “미미한 인플레이션 압력 뿐만 아니라 경제전망에 대한 글로벌 전개 상황에 대한 ‘함의’에 비춰 기준금리를 인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FOMC 회의는 오는 12월 예정돼 있지만 연준은 당분간 추가 인하를 하지 않을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미 언론은 분석했다.

연준은 이날 성명에서 9월 성명 문구 중 “경기 확장을 지속하기 위해 적절히 행동하겠다”는 문구를 삭제하고 대신 “목표 범위의 적절한 경로를 평가하겠다”는 문구를 추가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성명의 수정된 부분은 연준이 당분간 금리를 현 상태로 유지하거나 최근 3번의 인하가 경제에 미칠 영향을 평가할 준비가 돼 있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GYH2019103100010004400_P4.jpg
금리 인하는 투표에 참여한 위원 10명 중 8대 2의 찬성으로 결정돼 이번에도 만장일치 찬성을 얻진 못했다.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총재와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는 지난 7월, 9월 FOMC와 마찬가지로 금리 동결을 주장하며 인하에 반대했다.

지난 9월 0.50%포인트의 금리 인하를 주장한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이번에는 0.25%포인트 인하에 찬성했다.

제롬 파월 의장 취임 이후 기준금리 결정 과정에서 만장일치가 깨진 것은 이번에 네 번째다.

연준은 글로벌 금융위기 와중인 지난 2008년 12월 기준금리를 0.00~0.25%로 인하하면서 사실상 ‘제로 금리’로 떨어뜨렸다.

이후 미국이 금융위기를 극복하기 경기가 회복되면서 2015년 12월 7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올린 것을 시작으로 긴축기조로 돌아서 2016년 1차례, 2017년 3차례, 지난해에는 4차례 등 총 9차례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하지만 미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 주요국의 저금리 정책에 영향을 받아 지난 7월말 10년 7개월 만에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내렸고 지난달에도 0.25%포인트 인하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