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척 오십천 역사문화 융합 생태하천 조성

시 마스터플랜 용역 중간보고
죽서루 출렁다리·둘레길 등
관광자원 연계 활성화 계획

구정민 koo@kado.net 2019년 11월 01일 금요일 13 면
삼척 오십천 줄기를 따라 역사와 문화,자연이 공존하는 자전거길과 둘레길 등 개발 계획이 추진된다.삼척시는 31일 시청에서 ‘오십천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열고 오십천을 중심으로 역사와 문화가 어우러진 생태하천 조성 계획 등을 논의했다.

마스터플랜에는 중심권역인 죽서루 일원에 출렁다리와 유리잔교,조망타워 설치 등 오십천변 수변공원 조성계획이 담겼다.죽서루와 대학로,중앙시장,문화예술회관,엑스포공원,정라진,삼척항 등을 연계하는 활성화 방안도 검토된다.또 오십천을 따라 자전거길과 둘레길 등 관광거점을 조성하고 오토캠핑장,생태교육시설,테마가 있는 숲길,레저형 승마장,파크 골프장 등 신레저문화 인프라를 확충하겠다는 구상도 담겼다.신기권역의 대이리 동굴지대와 너와집,통방아,굴피집 등 자연역사 문화유산과 오십천을 연계 발전시키고 오십천 상류와 발원지를 연계한 테마를 발굴하는 한편 미인폭포 등 관광자원화,추추파크와 유리나라 연계공간 활성화 등의 계획이 추진된다.

김희창 시의원은 “삼척의 역사와 문화는 오십천을 중심으로 발달했고,물길 따라 이야깃거리가 넘쳐났다”며 “오십천이 새로운 관광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오십천 개발 생태환경보전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정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