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도 실정 맞는 초등학생 돌봄체계 구축 시급

한승미 singme@kado.net 2019년 11월 05일 화요일
▲ 강원도민일보 등이 주관한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 수립대비 아동분과 1차 회의가 30일 도청 행복쉼터에서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강원도민일보 등이 주관한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 수립대비 아동분과 1차 회의가 30일 도청 행복쉼터에서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강원도민일보 한승미 기자] 저출산의 늪을 빠르게 극복하기 위해서는 지원이 집중되는 영유아 외에도 ‘초등학생 돌봄체계’를 갖추는 것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이를 위해 학교 외에도 지역아동센터 확대와 강원형 돌봄시범학교 추진 등 다양한 유형의 서비스 체계를 갖춰야 한다는 제안이 쏟아지고 있다.

강원도민일보 등이 주관하는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 수립 대비 아동분과의 제1차 회의가 최근 도청 행복쉼터에서 아동분과 위원장인 고윤순 한림대 교수를 비롯해 서영주 도 여성특보,김미경 도교육청 장학관,최병갑 도 복지정책과 아동복지담당,유정숙 도 기획관실 인구정책 담당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2025 강원 신(新) 인구지도’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회의는 오는 26일 열리는 ‘저출산·고령화 대응 찾아가는 지역 순회 토론회’를 대비해 마련됐다.

위원들은 이날 ‘초등학생 돌봄’에 초점을 맞춰 논의를 진행했다.그 결과 도내 초등학생들을 사각지대 없이 촘촘하게 돌보기 위해서는 ‘강원형 돌봄시범학교’ 추진을 비롯해 ‘다함께 돌봄센터’의 도 전역 확대,지역아동센터 기준 완화 등을 적절히 활용해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고윤순 한림대 교수는 “초등학생 돌봄정책을 짤 때는 학교의 역할 외에도 드림스타트(위스타트),지역아동센터,다함께 돌봄센터 등의 기관을 아우르는 온종일 돌봄을 총괄해서 판단해야 한다”며 “지역아동센터가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보편 서비스로 거듭날 수 있도록 대상 확대와 기준 완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또 “장래 학령인구 추계에 맞춰서 돌봄 시스템을 갖춰 나가야 한다”고 했다.

서영주 도 여성특보는 “돌봄교사,인프라 문제,비용 등을 고려해 강원도형 돌봄시범학교를 추진했으면 좋겠다”며 “내년에 생길 사회서비스원에 돌봄교사를 포함시켜 활용하면 경력단절여성 취업과 아동 볼봄에서도 상호 이익을 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또 “향후 우수사례가 되면 사회공헌기금도 협찬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김미경 도교육청 장학관은 “초등돌봄 우수사례로 꼽히는 서울 중구의 흥인초교 돌봄교실은 학교 시설을 사용하면서도 전문인력은 지자체가 채용하는 형태”라면서 “방과 후 생길 수 있는 문제의 책임 소재를 지자체에 맡으면서 운영이 가능했다”고 소개했다.김 장학관은 “개인적인 생각으로 지자체가 인력과 책임감을 보장해 준다면 강원도에서도 학교 공간을 여는 돌봄교실의 시범 운영이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그러면서도 “하지만 선진국의 경우에는 방과 후 지자체가 운영하는 스포츠클럽 등으로 학교 밖 활동에 나선다.이미 구축된 인프라를 쓴다는 효용성에는 학교 공간의 활용이 맞겠지만 선진국으로 나아가는 중장기적인 발걸음 측면에서는 고민해 볼 문제”라고 지적했다.

아동분과 위원들은 정부의 제4차(2021∼2025)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 수립에 강원도 특수성이 반영될 수 있도록 오는 6일 2차 회의를 갖고 관련 방안을 심층 논의하기로 했다.이번 분과별 회의에서 도출되는 의견은 각 분과별 위원장이 내달 열리는 저출산고령화위원회의 지역 순회 토론회에서 발표한다. 한승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