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 복지원 인권침해 사과

입소인 전원 상담 등 특별대책 추진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11월 07일 목요일 16 면
속보=인권침해 행위가 드러난 춘천지역 복지시설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가 춘천시에 행정조치를 권고(본지 10월30일자 5면 등)하자 시가 공식 사과하고 특별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김백신 시 복지국장은 6일 오전 시청에서 ‘춘천A복지원 인권침해 및 위법사항 특별대책 추진’을 발표했다.

김 국장은 “지도 감독기관으로 사전에 예방하지 못한 데 대해 시설 이용자와 시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를 드리며 인권위의 권고를 적극 수용하겠다”며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성추행 관련 입소인을 다른 시설로 분리 조치하고 인권을 침해한 위법사항에 대해 관련법에 따라 과태료,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민관합동으로 입소인 전원을 대상으로 상담도 실시한다.이번 사건과 관련해 당시 공무원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확인해 조처하고 해당 법인과의 위탁 지속 여부 역시 입소인들의 생활안정,인권,법적관계 등을 고려해 판단할 계획이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