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제 휴양 관광클러스터 조성해야”

고성 관광발전 대토론회
이영주 연구위원 제안

이동명 ldm@kado.net 2019년 11월 07일 목요일 22 면
▲ 고성군의회 주최 ‘고성관광 발전 대토론회’가 6일 고성군문화의집 3층 대강당에서 군의회 관계자,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고성군의회 주최 ‘고성관광 발전 대토론회’가 6일 고성군문화의집 3층 대강당에서 군의회 관계자,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강원도민일보 이동명 기자] 고성 평화관광 추진 전략으로 산림·해양 치유 관련 서비스·상품 육성을 통한 ‘고급 휴양건강관광 클러스터’를 조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고성군의회(의장 함형완) 주최 ‘고성관광 발전 대토론회’가 6일 고성군문화의집에서 열렸다.이날 이영주 강원연구원 연구위원은 ‘평화관광의 중심,고성’ 주제발표를 통해 동해관광공동특구 전략으로 “고성은 통일경제관광특구 개념을 도입해야 한다”며 “금강산 자연경관 관람 수요에 대한 연계관광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국제적 휴양건강관광 비즈니스를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전영철 한국지역창생연구소장은 ‘관광트렌드 변화와 고성의 대응방안’ 주제발표를 통해 “장애인 편의제공 뿐만 아니라 실버세대를 겨냥해야 하고,ICT를 활용한 언어장벽 제거도 필요하다”며 고성 전역을 무장애관광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윤영조 강원대 교수는 ‘고성 해안의 경관적 가치와 활용’ 주제발표에서 “고성 해안은 산림·산악·석호·해안복합 경관에서 차별성을 찾을 수 있다”며“해안 주요조망점에서 내륙 산지방향으로 원경 조망권을 유지해야 한다”고 했다. 이동명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