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분양가상한제 강원부동산 ‘득’일까 ‘독’일까

정부 서울집값 안정 명목 시행
춘천·원주 투자자 유입 전망
서울발 규제-강원 별개 의견도

권소담 kwonsd@kado.net 2019년 11월 07일 목요일 6 면
[강원도민일보 권소담 기자] 정부가 서울 집값 안정화 명목으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실시한 가운데 향후 강원 부동산 시장 영향에 수요자들과 업계가 촉각을 세우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서울지역 신축 아파트의 분양가격 상승률이 높고 집값 상승세가 지속되자 집값 불안 우려 지역을 선별,분양가 상한제 적용 지역으로 지정해 6일 발표했다.이번 적용지역에는 서울 내 27개 동지역이 포함됐다.

정부는 이번에 포함되지 않은 지역에 대해서도 향후 고분양가 책정 움직임 등 시장 불안 우려가 있을 경우 적용대상으로 추가 지정하고 최고 수준의 강도 높은 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히는 등 부동산 투자 과열지역에 대한 엄격한 제동에 나섰다.

분양가 상한제가 강원 부동산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를 두고 업계의 의견은 분분하다.투자 수요 분산에 중점을 두는 전문가들은 서울 주택에 투자하려던 종잣돈이 각 지역으로 유입될 것으로 예측하면서 원주,춘천 등 접근성이 좋은 강원지역이 수도권 투자자들을 끌어들일 것으로 보고 있다.최경순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원주시지회장은 “이번 규제정책으로 서울지역 투자 수요가 각지로 분산될 것이다”며 “접근성이 좋은 강원지역은 수도권 투자자들에게 매력적인 투자처다”며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반면 서울발 규제와는 별개로 새로운 개발 호재가 없는 강원지역 부동산을 투자자들이 선호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권용수 한국감정원 춘천지사장은 “강원지역은 개발 호재 없이 주택 과잉 공급이 지속되며 집값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어 투자자들에게 매력적인 시장이 아닐 것이다”며 “이번 분양가 상한제와 강원 부동산 시장의 위축된 상황은 별개로 놓고 봐야 한다”고 밝혔다. 권소담 kwonsd@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