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첫 마을교육공동체사업 횡성서 첫발

학교·교육청·주민·지자체 연대
농어촌마을 교육모델 발굴 추진
내년 3개면 시범 운영 후 확대

박창현 chpark@kado.net 2019년 11월 07일 목요일 21 면
▲ 지역 교육거버넌스 포럼이 6일 오후 횡성문화원에서 교육계와 지역주민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지역 교육거버넌스 포럼이 6일 오후 횡성문화원에서 교육계와 지역주민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강원도민일보 박창현 기자]속도내 처음으로 마을 전역을 교육현장으로 디자인하는 ‘마을교육공동체’ 사업이 횡성에서 첫 발을 내딛어 교육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도교육청이 주관한 ‘지역 교육거버넌스 포럼’이 6일 오후 횡성문화원에서 도내 교육계와 지역주민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이날 남재현 횡성군 교육행정지원담당은 ‘횡성형 마을교육공동체-횡성다함께교육’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학교와 마을이 아이들을 함께 키우고 마을이 아이들의 배움터가 되도록 학교와 마을,주민과 학부모,교육청과 지자체가 협력하고 연대하는 새로운 교육모델이 정착되면 지역소멸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횡성군은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추진하고 있고 귀농귀촌인이 유입되고 있는 점을 활용해 지역단위별로 방과후 돌봄과 교육을 책임지는 마을교육공동체 모델을 발굴하는 것이 선결과제”라며 “이를 위해 교육활동가,주민,학부모,학교·기관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사회적협동조합 창립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도내에서 첫 시도되는 ‘횡성형 마을교육공동체’을 토대로 새로운 강원도 농어촌마을의 교육모델을 발굴키로 하고 관련예산과 인력지원에 나설 계획이다.횡성다함께교육은 내년부터 횡성 둔내,공근,안흥 등 3개면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에 들어가 전 읍면으로 확대될 예정이다.김종성 횡성교육장은 “학교는 아이들의 교육에 집중하는 대신 마을이 아이들의 돌봄과 방과후 활동을 알차게 진행한다면 지역을 살리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창현 chpark@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