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재피해 중앙시장 상가 시가 매입하라”

상가주 복구 무산 대책 촉구
화재구역 현시세 매입 제의
도시재생 사업 시장포함 요청

남미영 onlyjhm@kado.net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11 면
▲ 올 초 화재가 난 원주중앙시장 ‘나’동이 뚜렷한 복구해법을 찾지 못한 채 장기간 방치되고 있다.
▲ 올 초 화재가 난 원주중앙시장 ‘나’동이 뚜렷한 복구해법을 찾지 못한 채 장기간 방치되고 있다.

[강원도민일보 남미영 기자] 속보=원주 중앙시장 화재 복구 계획이 잇따라 무산(본지 9월25일자 11면)되자,화재 피해 상가주들이 원주시에 상가 매입 및 개별수리 비용 지원 등 특단책을 요구하고 나섰다.중앙시장 화재복구 추진위원회(위원장 변영광)는 최근 자체 결정한 구조보강 및 재축 등의 복구계획이 시의 지원 불가 방침으로 무산됨에 따라 7일 시와 간담회를 갖고 화재 발생 구역에 대한 시 매입을 요구했다.매입 요건은 피해 보상가가 아닌 현 시세 수준으로 정했다.

추진위는 이날 또 다른 대안으로 최근 확정된 중앙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중앙시장을 포함시켜 국비를 활용한 화재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요청했다.여기에 이들 대안이 수용 불가능할 경우 상가별로 보수 등을 거쳐 영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현재 설치된 안전펜스 및 가림막을 철거해 줄 것도 제안했다.하지만 이에 대해 시는 화재 피해 구역인 중앙시장은 당장의 재생이 불가능해 도시재생 사업에 포함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영업 재개 역시 해당 상가와 연결되는 복도,계단 그리고 보와 기둥 등 공용구간의 보강작업 후 안전진단을 통해 적합 판정이 있어야 가능해 즉각적 결정은 힘든 상황이다.

변영광 위원장은 “화재 복구 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결과,재축·재건축·구조보강의 해법이 제시됐으나 모두 시 지원이 불가능한 것이어서 무산된 상태”라며 “전통시장은 사유 재산이지만 필수 공동시설도 분명한 만큼 시가 적극적으로 시장 회생에 나서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남미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