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 순항중

정부부처·민간전문가 집중 현장점검
기업 4곳 모두 이전·지자체 정상준비

김호석 kimhs86@kado.net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7 면
[강원도민일보 김호석 기자] 정부가 강원 디지털 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에 대한 집중 현장점검 결과,관련기업 4곳 모두 이전하는 등 정상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중소벤처기업부와 도는 올해 9월 30일부터 10월 17일까지 1차 지정된 7개 규제자유특구에 대해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고 7일 밝혔다.국토교통부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와 특구 옴부즈맨,민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현장점검반은 특구 지정 시 부여 조건의 이행 여부,손해배상 책임보험 가입 여부,안전조치 등을 집중적으로 살폈다.

점검 결과 지자체들은 사업 추진을 위한 특구별 전담 추진체계 구축을 완료하고 실증사업을 위한 준비 작업을 진행하는 등 강원 디지털 헬스테어 특구 사업 모두 정상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사업 진행을 위한 4개 기업 이전은 이미 완료됐다.연구개발을 위한 예산은 전액 집행돼 제품설계,공장 부지 계약,제품인증,소프트웨어 개발 등 실증사업 준비를 위해 기업에 지원되고 있다.

도는 내년 원격 의료 실증사업을 위해 의료기관 섭외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내달까지 방문 간호사·환자모집 세부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내달 식약처에서 IoMT기반 건강관리 생체신호 모니터링 서비스 등의 의료기기 허가·GMP(품질관리기준)인증이 완료되면 당초 계획대로 내년 5월부터 연간 300명의 환자그룹을 모집,원격 모니터링 등 준비된 사업부터 실증을 착수할 계획이다.이번 점검은 지난 7월 1차 규제자유특구 지정 이후 첫 점검으로,점검 결과는 내년 상반기 실시하는 사후관리 및 평가에 반영된다. 김호석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