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구 강원외고·횡성 민족사관고 2025년 일반고 전환

교육부, 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
외고·자사고·국제고 일괄 전환
민사고 ‘반발’ 강원외고 ‘신중’

박가영 outgoing@kado.net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1 면

[강원도민일보 박가영 기자]양구 강원외고,횡성 민족사관고(민사고)를 비롯한 전국의 외국어고(외고),자립형사립고(자사고),국제고가 오는 2025년 일반고로 일괄 전환된다.교육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내용이 담긴 고교 서열화 해소와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올해 시행령이 개정돼 강원외고,민사고는 2025년 3월부터 일반고 전환 수순을 밟게된다.개정안은 현재 초등학교 4학년부터 적용될 예정이며 전환되기 전 입학 학생들의 경우 졸업할 때까지 자사고,외고,국제고 학생 신분이 유지된다.일반고로 전환된 이후 학생의 선발과 배정은 일반고와 동일하며 학교의 명칭과 특성화된 교육과정도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가 가능하다.또 과학고,영재학교 등의 선발방식도 개선해 사교육 유발 요인을 줄여나간다는 방침이다.

일반고 전환에 대해 민사고는 크게 반발하고 있다.민사고 관계자는 “일반고에서 투입되는 예산수준으로는 현재 이뤄지고 있는 교육과정 중 상당부분이 사라질 수 밖에 없다”며 “민사고의 존폐가 걸린 중대한 사안인 만큼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지난해 일반고 전환이 무산된 강원외고는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강원외고 관계자는 “교육부 발표에 대해 내부에서 입장을 정리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교육부는 고교학점제를 전면 도입,학생 성장 중심의 교육체제를 갖출 계획도 밝혔다.교육부는 초중학교의 교육과정을 오는 2022년까지 전면개정해 2025학년도부터 학점제형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이에 따른 대입제도 개편도 추진할 예정이다. 박가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