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분열 조장 송전탑 입지선정위 해산하라”

홍천군반대위, 한전에 촉구
“주민의견 수렴은 요식행위”
송전선로 사업 백지화 주장

권재혁 kwonjh@kado.net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14 면
[강원도민일보 권재혁 기자]홍천군 송전탑 반대대책 위원회(공동위원장 용준순·남궁석·고영모)는 동해안∼신가평(HVDC) 송전탑 입지선정위원회 불참과 해산을 요구했다.홍천군 송전탑 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대책위)는 군이 지난 8월 29일 한전에서 군민의 뜻에 반하는 절차를 계속한다면 모든 절차를 거부하겠다고 밝혔는데도 한전은 지난 1일 반대대책위와 군에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서부구간 입지선정위원회 주민대표 추천을 요청한 것은 송전탑 반대 주민들의 뜻을 묵살하고 분열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입지선정위원회를 당장 해산할 것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7일 발표했다.

반대대책위는 성명서에서 “입지선정위원회는 한전의 임의기구로 송전선로 건설을 전제로 송전탑을 어느 지역에 설치할 것인가를 결정하는 요식행위에 불과해 겉으로는 주민의견을 수렴하는 척하지만 실상은 자기 손에 피를 묻히지 않고 주민들 간의 분란과 갈등을 조장해 송전탑 건설을 강행하려는 술책”이라고 주장했다.

반대대책위는 한전은 주민 분열 조장하는 입지선정 위원회를 당장 해산하라고 요구했다.이를 무시하고 입지선정위원회를 강행한다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저지하고,그 결과에 대한 책임은 한전에 있다고 밝혔다.

또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사업을 전면 백지화하고,원점부터 논의하지 않는 한 한전과의 모든 대화와 협상을 전면 거부하겠다며 한전은 주민의 뜻을 겸허히 수용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홍천군은 8일까지 입지선정 위원회 주민대표(3명) 추천을 접수하고 있으나 7일까지 전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재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