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서 만나는 한글궁체 진수

오늘부터 묵향 정광옥 초대개인전

한승미 singme@kado.net 2019년 11월 12일 화요일 22 면
정광옥 작 ‘어머니 자작시’
정광옥 작 ‘어머니 자작시’

[강원도민일보 한승미 기자] 목향 정광옥 초대개인전이 12일부터 26일까지 강원연구원 리그갤러리에서 열린다.‘아름다운 한글궁체’를 주제로 열리는 전시회에는 전통 한글궁체로 써 내려간 작품 15점이 전시된다. 

서예인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서예진흥법이 올해 통과된 것을 기념해 올바른 운필법으로 쓴 자료들을 전시,서예교육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서다.작품들은 옛 시조와 잊어져가는 속담 등을 비롯해 정선아리랑,어머니 자작시 등이다.

정광옥 서예가는 “궁체는 조선 중기 궁녀들의 글씨체에서 비롯한 것으로 한글서예의 전통을 의미한다”며 “초학자들이 입문하면서 가장 먼저 배우는 기본획을 통해 누구나 서예에 쉽게 다가올 수 있도록 마련한 전시”라고 밝혔다.정 서예가는 신사임당상,대한민국 예술인대상,춘천시민상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 강원여성서예협회 이사장,춘천예우회 회장,대한민국 미술대전 서예부문 초대작가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개막식은 12일. 한승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