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택지 내 먹자골목 부설주차장 ‘그림의 떡’

주요 도심지 각종 물건 적치
거주민·손님 밤마다 주차난
지자체 사실상 단속 어려워
강릉시 일제조사 192건 적발

구본호 bono@kado.net 2019년 11월 12일 화요일 5 면
[강원도민일보 구본호 기자]11일 오후 춘천 석사동 애막골 먹자골목.주점과 원룸이 함께 있는 한 건물의 부설주차장에는 고기를 굽는데 쓰이는 화로와 숯이 들어차 있어 차량을 주차할 공간이 없었다.다른 건물의 부설주차장은 철문이 굳게 잠긴 상태였고 그 안에는 빈 술박스가 쌓여 있었다.부설주차장 입구에 시멘트로 턱을 만들어 차량이 진입조차 어렵거나 가구와 냉장고들을 적치한 곳도 적지 않았다.

이날 애막골을 가로지르는 큰 이면도로를 중심으로 확인한 30여곳의 부설주차장 가운데 주차가 가능한 곳은 절반에도 못미쳤다.애막골에 거주하는 김모(31)씨는 “애초 집주인이 인근 도로나 공원에 차를 주차해야 된다는 말에 매일 10분 거리에 주차를 하고 있다”며 “물건들로 차있는 곳이 주차장인지도 몰랐다”고 말했다.이날 밤 애막골 일대는 집으로 돌아온 주민들과 술자리를 찾은 손님들의 차량들이 물밀듯 몰려 들어 주차전쟁이 벌어졌다.주차 차량은 주변 도로까지 점령해 차량 통행에 불편을 줬다.

애막골처럼 먹자골목을 끼고 있는 도내 택지에서 주차난이 벌어지는 건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이러자 강릉시는 ‘단속의 칼’을 빼들었다.강릉시는 지난달 말까지 7개월간 교동 솔올택지와 유천지구 등을 대상으로 부설주차장 실태를 일제 조사해 데크를 깔아 놓거나 조경시설 등을 설치해 불법 용도로 사용하고 있는 192건을 적발,시정조치를 내렸다.

반면 춘천시,원주시 등은 사실상 단속에 손을 놓고 있다.춘천시가 지난 2017년부터 올해 현재까지 3년간 부설주차장 불법 사용을 적발한 건수는 총 44건 뿐으로 한 해 평균 14건에 그쳤다.원주시는 민원이나 소방서의 행정처분 요청이 있는 경우에만 현장조사에 나서고,단속 건수도 집계하지 않고 있다.

원주시 관계자는 “부설주차장 불법개조를 단속하는 인력이 1명뿐이고 주업무가 과중해 민원이 발생한 경우에만 단속을 하고 있다”며 “적발 인력을 별도로 편성해 운영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구본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