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양에 이어 연속 무관중 경기 치르는 벤투호

연합뉴스 2019년 11월 15일 금요일
▲ 평양에 이어 연속 무관중 경기 치르는 벤투호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가 관중석이 텅 빈 가운데 ‘무관중’으로 시작되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평양에 이어 연속 무관중 경기 치르는 벤투호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가 관중석이 텅 빈 가운데 ‘무관중’으로 시작되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골키퍼 선방에 막히는 손흥민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골문을 향해 돌파하던 손흥민이 골키퍼 메흐디 칼릴의 선방에 막히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골키퍼 선방에 막히는 손흥민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골문을 향해 돌파하던 손흥민이 골키퍼 메흐디 칼릴의 선방에 막히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달려라 황의조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황의조가 골문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달려라 황의조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황의조가 골문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무관중’에 ‘골대 불운’까지...레바논과 무승부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무승부로 경기를 종료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무관중’에 ‘골대 불운’까지...레바논과 무승부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무승부로 경기를 종료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평양에 이어 연속 무관중 경기 치르는 벤투호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관중석이 텅 빈 가운데 선수들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평양에 이어 연속 무관중 경기 치르는 벤투호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관중석이 텅 빈 가운데 선수들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측면 돌파하는 황희찬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황희찬이 측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측면 돌파하는 황희찬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황희찬이 측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슈팅하는 손흥민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손흥민이 슈팅을 하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슈팅하는 손흥민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손흥민이 슈팅을 하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골키퍼 선방에 막히는 손흥민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골문을 향해 돌파하던 손흥민이 골키퍼 메흐디 갈킬의 선방에 막혀 넘어지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골키퍼 선방에 막히는 손흥민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골문을 향해 돌파하던 손흥민이 골키퍼 메흐디 갈킬의 선방에 막혀 넘어지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골키퍼 선방에 막히는 손흥민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골문을 향해 돌파하던 손흥민이 골키퍼 메흐디 갈킬의 선방에 막혀 넘어지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골키퍼 선방에 막히는 손흥민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골문을 향해 돌파하던 손흥민이 골키퍼 메흐디 갈킬의 선방에 막혀 넘어지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마지막까지 골문 향해 돌파하는 손흥민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손흥민이 후반 마지막까지 거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마지막까지 골문 향해 돌파하는 손흥민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손흥민이 후반 마지막까지 거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마지막까지 골문 향해 돌파하는 손흥민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손흥민이 후반 마지막까지 거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마지막까지 골문 향해 돌파하는 손흥민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손흥민이 후반 마지막까지 거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19.11.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