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치매환자 관리시스템 등록 절반도 안돼

지역내 추정 환자 수 5180명
등록자 2050명 그쳐 관리 사각
치매환자 실종 사고도 속촐

남미영 onlyjhm@kado.net 2019년 11월 18일 월요일 13 면
[강원도민일보 남미영 기자]원주지역 치매 환자 돌봄 관리에 대한 시스템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시 보건소 치매예방센터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원주 치매환자 추정 인구 수는 5180여명으로 이 중 치매관리 시스템에는 절반에 못 미치는 2050명만이 등록됐다.나머지 절반 이상은 지자체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 지원이 전무한 실정이다.

센터가 실종예방사업 일환으로 치매 환자 등 관리대상자에게 치매 예방 교육을 비롯 배회인식표,지문등록,배회감지기 보급 등 지원을 하고 있지만 이 또한 대상자가 장기요양등급에 따라 한정되고 홍보 미흡,불편한 착용감 등으로 인해 이용률이 저조하다.

갈수록 치매 환자 등 정신질환자가 늘고 있지만 이들을 위한 관리시스템과 지원책은 제자리에 머물면서 치매환자 실종사고도 속수무책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원주소방서에 따르면 올해 7~11월 석달 간 발생한 실종자 사고는 총 22건으로 이 중 상당수가 치매환자 또는 치매병변을 가진 사람으로 파악됐다.다행히 실종자 중 일부는 위치추적장치인 배회감지기를 부착해 조기에 발견했으나 일부는 발견 시간이 지연되거나 실종으로 인한 2차 사고 혹은 사망으로 이어져 치매 환자에 대한 적극적인 관리가 시급한 상황이다.

센터 관계자는 “배회감지기,지문등록만으로도 실종사고 예방에 도움이 되지만 치매환자 대다수가 지자체 관리시스템에 등록하지 않아 방치되는 한계가 있다”며 “실종예방사업을 보다 구체화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이와 함께 지역 내 잠재적 치매환자 발굴에도 노력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미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