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월군 덕포리 비행장 폐쇄 결정 총력 대응

영월군 매입후 무상제공 불구
국방부 폐쇄 예비기지 포함
최 군수 “군과 협의,활용 모색”

방기준 kjbang@kado.net 2019년 11월 19일 화요일 19 면
[강원도민일보 방기준 기자] 국방부의 최근 전국 무용지물 육군 헬기 예비작전기지에 대한 폐쇄 결정에 영월이 포함,영월군이 대응에 나선다.국방부는 지난 15일 ‘국방개혁 2.0’과제 중 하나로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조성을 위해 군 작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평상시 헬기 운용 실적이 저조한 영월과 평창·화천·양구 등 도내 6곳을 비롯해 전국 헬기 예비기지 폐쇄를 결정했다.

당초 유사시 헬기 이·착륙을 위한 영월읍 덕포리 예비기지(구 덕포비행장)는 1970년대에 32필지 5만775㎡ 규모로 조성됐으나 2002년부터 지역 균형 개발 등의 여론을 반영해 2014년 4월 폐쇄된 뒤 감정평가를 거쳐 2016년 11월 14억2400만원을 받고 영월군에 매각됐다.앞서 영월군은 인근 농업기술센터 앞 하천부지에 5만2777㎡ 규모의 대체 예비기지 시설 설치를 위해 10억여원을 투입한 뒤 2014년 2월 국방부에 영구 무상 제공했다.그러나 이 역시 평상시에 헬기 운용 실적이 저조해 잘못된 정책으로 예산만 낭비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에 대해 지역 일각에서는 “영월군 부담으로 대체 예비기지를 조성한 만큼 매각이 아닌,맞교환 방식이어야 한다”는 지적이다.최명서 군수는 18일 열린 간부회의에서 “새로 조성한 예비기지가 폐쇄되는 만큼 앞으로 관할 군부대와 적극 협의해 관리 이전 절차와 향후 활용 방안 등을 모색하라”고 지시했다.관할 군부대 관계자는 “아직 국방부 또는 상급 부대로부터 구체적인 지침이 내려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방기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