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문인협회 회원 시] 땅거미 질 때

데스크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8 면
이명규


빈집을 홀로 두고 나와

아무도 없는 소공원 벤치에 앉았다

수줍게 이마를 맞댄 지붕 사이로

어스레히 스미는 저물녘 빛이 몽롱하다

마른 단풍잎 하나 내 옆에 내린다

반갑고 고마운 마음에

머물 곳 찾느냐 말 건네 본다

온종일 처음 해본 말



바람이 손짓하자

낙엽은 고개를 한 번 끄덕이고

훌쩍 떠나간다

비운 소주병이 낮게 흐느낀다



점점 적막해지는 골목길

내 빈집은 아직도 감감하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