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민예총 문학협회 회원시] 강이 된다는 것은

데스크 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8 면
김 빈




강이 되고 싶었던 그가

강 위에 줄 하나 내리고 있다

강물이 흐르는 걸 알게 되면

쉴 곳과 머물 곳마저

떠내려가고 만다는 걸 알고 있다

짙푸른 물줄기 거슬러 오를

튼튼한 부레 준비하지 못한 채

입질 뜸한 강가로

세찬 바람의 티끌들

불안을 내린다

아가미 꿰인 푸른 울음으로

비린 기억을 낚아 올릴 그에게

가지런히 매달려

한 박자 한 박자

음계를 올리고 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케니킹 2019-11-22 10:16:49    
강물은 마치 우리네 인생과 같은 것 같아~~ 작은 물줄기에서 시작해서 결국은 바다로 나가서 사라져버리는것은 인간의 생노병사와 같은 인생같아요~`
106.***.***.4
삭제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