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 “한·아세안 회의 갈 이유 못 찾아” 김정은 방남 불발

문 대통령 초청 친서 발송 불구
북 “형식적 상봉 안하는게 나아”

남궁창성 cometsp@kado.net 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6 면
[강원도민일보 남궁창성 기자]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산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참석이 결국 불발됐다.조선중앙통신은 21일 ‘모든 일에는 때와 장소가 있는 법이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 11월5일 남조선 문재인 대통령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이번 특별수뇌자회의(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해 주실 것을 간절히 초청하는 친서를 정중히 보내왔다”고 밝혔다.이어 “친서가 국무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진정으로 되는 신뢰심과 곡진한 기대가 담긴 초청이라면 굳이 고맙게 생각하지 않을 까닭이 없다”면서도 “남측의 기대와 성의는 고맙지만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부산에 나가셔야 할 합당한 이유를 끝끝내 찾아내지 못한 데 대해 이해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5일 부산에서 개막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초청했었다.

그러나 북한은 이날 관영매체를 통해 현재의 어려운 남북관계를 고려하면 참석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다.조선중앙통신은 “흐려질 대로 흐려진 남조선의 공기는 북남관계에 대해 매우 회의적이며 남조선 당국도 북남 사이에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의연히 민족 공조가 아닌 외세의존으로 풀어 나가려는 그릇된 입장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오늘의 엄연한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또 “판문점과 평양,백두산에서 한 약속이 하나도 실현된 것이 없는 지금의 시점에 형식뿐인 북남수뇌상봉은 차라리 하지 않는 것보다 못하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을 통해 남북과 북미관계 개선을 기대했으나 이날 북측이 관영매체를 통해 이를 정중하게 거절하면서 남북관계는 상당 기간 교착국면이 심화될 전망이다.

남궁창성 cometsp@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