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도 미래 30대의 생각을 읽어야

-저출산·고령화 청년들의 요구에 부응한 정책이 관건

데스크 2019년 11월 27일 수요일 8 면
우리나라 전체 인구 중 수도권 인구 비중이 곧 50%를 넘어설 것이라고 합니다.어제(27일) 국회에서 국가균형발전전위원회 주최로 열린 지역인구감소 대응 토론회에서도 다시 한 번 확인됐습니다.한국지방행정연구원 김현호 지역포용발전연구실장은 전체 국토면적의 11.8%에 불과한 서울 경기 인천 3개 시·도의 인구가 지난 6월 현재 전체 인구의 49.91%를 기록,연내 50%를 초과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습니다.

인구의 수도권 집중은 물론 새삼스러운 일이 아닙니다.그러나 수도권인구가 전체 인구의 과반을 넘어선다는 것은 이전과는 전혀 다른 사태가 전개될 것임을 경고하는 것입니다.수도권 집중의 반대편에서는 정부의 분권·분산정책에도 불구하고 인구감소와 공동화 현상이 진행된다는 것입니다.수도권인구의 과밀은 곧 바로 비수도권인구의 과소현상으로 연동돼 있습니다.중앙과 지방의 문제가 결국은 하나의 뿌리라는 사실을 새삼 확인하게 되는 것입니다.

강원도는 비수도권 가운데 가장 고령화 속도가 빠르고 지역소멸의 압력이 큽니다.이런 면에서 전반적 저출산·고령화의 추세 속에 진행되는 인구의 쏠림현상을 주목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강원도민일보가 지난 26일 창간 27주년에 즈음 강원 도내 18개 시군에 거주하는 30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는데,여러 시사점을 던져주고 있습니다.30대가 미래세대의 주역으로 이들의 생각과 행동이 곧 지역의 미래인 까닭입니다.

이들은 강원도 발전의 장애로 경제거점 부족(25.0%),전략산업 부재(24.6%),정치력 부족(16.5%)을 꼽았습니다.인구감소의 원인으로는 자녀양육 경제적 부담(47%),경기불황과 고용불안(26.7%)을 지목했습니다.그 해법도 대다수(56.7%)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꼽아 현실인식과 그 해법이 같은 뿌리에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번 설문에 응한 30대의 90%가 “강원도에 거주할 의향이 있다”라고 한 것은 기대와 희망을 갖게 하는 대목이 아닐 수 없습니다.물론 강원도에 사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여긴다는 응답은 절반(56.0%)에 머물렀습니다.바로 이 거주의향에 못 미치는 자긍심을 어떻게 세워줄 것이냐가 관건이 될 것입니다.급속한 고령화와 소멸위기가 진행되는 강원도의 대응책이 30대 청년들의 생각을 제대로 읽는데서 출발해야 할 것입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