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베어벡 전 한국축구대표팀 감독, 암 투병 끝 사망…향년 63세

연합뉴스 2019년 11월 29일 금요일
20191129030269_AKR20191129135800007_01_i.jpg
▲ 핌 베어벡 전 한국축구대표팀 감독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었던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이 암 투병 끝에 사망했다. 향년 63세.

시드니모닝헤럴드를 비롯한 호주 언론은 28일 “베어벡 감독이 암과 싸우다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베어벡 감독은 1981년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 코치를 시작으로 네덜란드에서 주로 활동하다 1998년 일본 오미야 아르디자 감독을 맡으며 아시아에서도 활동했다.

2001년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는 코치로 한국 대표팀에 합류해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에 기여하며 한국과도 인연을 쌓았다.

역시 네덜란드 출신인 딕 아드보카트 감독 체제이던 2005년 한국 대표팀에 복귀해 2006년 독일 월드컵 때도 코치로 함께했다.

독일 월드컵 이후부터는 직접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으나 1년 만에 사퇴했다.

이후 호주 대표팀과 모로코 23세 이하(U-23) 대표팀 등을 거쳐 2016년 12월부터 오만 대표팀을 이끌었다.

오만은 베어벡 감독 지휘 아래 지난해 중동 지역대회 걸프컵에서 정상에 올랐고, 올해 아시안컵에서는 처음으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뒤 16강전에서 이란에 0-2로 졌다.

베어벡 감독은 계약 기간이 남아 있었으나 아시안컵이 끝나고 나서인 지난 2월 오만 대표팀에서 스스로 물러나면서 지도자 은퇴까지 발표했다.

당시 베어벡 감독이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어 사퇴를 결정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도 있었으나 암 진단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