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작은영화관 ‘지역·문화’ 목적따라 공적기능 접근 달라야”

강원영상위 ‘작은영화관 토론회’
정체성·가능성 진단 자리 마련
지역민 참여·자율성 변화 필요

한승미 singme@kado.net 2019년 11월 30일 토요일 11 면

▲ 1양양 작은 영화관. 2양구 작은영화관 정중앙 시네마. 3아리아리 정선 시네마. 4도내 소규모 상영관에서 단체 관람하고 있는 관객들.

[강원도민일보 한승미 기자]강원도내 작은 영화관이 각 지역 문화발전을 위한 공적 네트워킹 공간이 될 수 있을까.

도내 소규모 영화관 운영 활성화 방안과 다양한 활용을 논하는 자리가 최근 강원대에 마련됐다.강원영상위원회(위원장 방은진)가 ‘지역 문화발전에 기여하는 공공상영관으로서의 작은영화관’을 주제로 개최한 토론회 자리다.

이날 행사에는 전규리 HAPPY 700 평창시네마 관장과 유진 아리아리 정선시네마 관장,유재균 일시정지시네마 대표 등 도내 작은영화관 대표 및 문화예술 관계자들을 비롯해 김경현 영화진흥위원회 영화문화교육팀 차장,윤혜숙 서천군 기벌포작은영화관 사무국장 등 전문가들이 지역 문화발전을 위한 작은영화관의 정체성과 가능성을 진단했다.

그간 작은 영화관의 역할을 집중 논의하는 자리가 부족했던만큼 참석자들의 의견이 다양하게 개진됐다.특히 공적역할 수행 가능성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게 나왔다.‘공공성’의 방점이 ‘지역’에 찍히느냐,‘문화’에 찍히느냐에 따라 그 기능이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이날 기조발제를 맡은 김남훈 모두를 위한 극장 운영위원은 “작은영화관의 공공성 문제는 지속 제기됐던 문제다.춘천의 일시정지시네마나 서천 기벌포작은영화관 사례를 보면 시민 참여도가 열려있다는 것이 확인된다”고 했다.그러면서도 “조직형태나 운영 방침상 개방성이 중요한데 구조적 한계가 있을 수 있다.지역민 참여를 비롯해 프로그램 자율성과 독립성 등 실질적 변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강원영상위원회가 개최한 2019 작은영화관 토론회가 최근 강원대 서암관에서 열렸다.
▲ 강원영상위원회가 개최한 2019 작은영화관 토론회가 최근 강원대 서암관에서 열렸다.

윤혜숙 사무국장은 “작은영화관은 탄생 배경 자체가 지역과 문화를 공공성으로 묶어 시작한 사업이므로 강원도를 비롯한 지자체가 공공성을 토대로 접근해야 한다”며 “공공성 있는 기관이 위탁운영 해야 작은영화관 간 네트워킹도 기대할 수 있다.

충남의 경우 위탁단체가 각기 다른데 시민단체가 운영하는 사례도 있어야 한다”고 했다.전규리 관장은 “지역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인문학 강의도 진행하고 있다”고 운영사례를,유진 관장도 청소년 문화공간으로서의 활용 현황을 소개했다.

김경현 차장은 “미디어센터가 없는 지역 내에서 작은 영화관이 어떤 가치를 갖는지 얘기해보는 것 자체가 의미있다”며 “작은영화관에서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갈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현재 도내 작은영화관은 12개로 이중 10개는 작은영화관 사회적협동조합이 운영하고 있으며 인제와 횡성은 각 지자체가 운영 중이다.강원영상위는 작은 영화관의 사업운영 현황을 지속적으로 살펴 협업 방안 등을 찾아나갈 방침이다.

김성태 강원영상위 사무국장은 “지역영화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도내 영화인과 극장,미디어센터가 협력하고 있는데 작은영화관은 빠져있어 논의를 시작했다”며 “작은영화관도 네트워크에 합류한다면 지역 영상문화 발전사업들을 더 효과적으로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승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