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OC 확충 따른 삼척 신 농공단지 조성 필요

주민반대 원덕 단지 백지화
동해선 개통,물류여건 변화
시,수소산단 연계 방안 강구

구정민 koo@kado.net 2019년 12월 02일 월요일 15 면
[강원도민일보 구정민 기자]삼척 원덕농공단지 조성사업이 주민 반대로 백지화된 가운데,포항~삼척간 철도 개통 등 급변하는 물류여건에 대비해 새로운 농공단지 조성이 제기되고 있다.삼척시는 지난해부터 원덕읍 일원 12만㎡ 부지를 대상으로 ‘원덕농공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했으나,주민 반대 등으로 인해 사업추진 1년여만에 사업 추진을 전면 중단했다.시는 당초 포항~삼척간 동해선 철도와 동해고속도로 개설 등에 따른 물류여건이 개선되고 삼척종합발전단지와 LNG 생산기지를 연계한 신규 농공단지를 조성해 식료품과 가죽·가방·신발,고무·플라스틱,비금속광물,전기장비 등 제조업체 50곳을 유치할 계획이었다.

또 1990년대 조성된 도계,근덕 농공단지의 시설 노후화가 심각한 데다 포화상태여서 신규 기업 유치가 쉽지 않은 상황도 고려됐다.하지만 주민들은 “단지 조성 및 향후 공장 가동에 따른 수질,대기,토양,소음등 환경 오염이 우려되고,주변 축산농가 등 피해가 걱정스럽다”며 반대했다.결국 사업 추진 1년여만에 농공단지 조성사업이 전면 백지화됐다.

이와관련,일각에서는 오는 2022년이면 삼척을 포함해 경북 포항~동해 간 동해선 철도가 개통되고 현재 논의중인 평택~삼척간 동서6축 고속도로 조기 추진 등이 결실을 볼 경우 삼척이 동해안의 새로운 물류 중심지로 부상할 가능성이 적지 않은 만큼 서둘러 새로운 농공단지 조성 등에 착수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한 인사는 “삼척을 중심으로 물류 여건이 급변하고 기업 수요가 발생한 다음에 농공단지 등을 조성하면 이미 늦게 된다”며 “제2,3의 부지 물색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근덕면 동막리 일원 수소산업 일반산업단지 개발과 연계한 방안을 강구중이며,새로운 농공단지 조성 등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구정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