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족시인 심연수 문학세계 한 눈에”

본사주최 특별전 강릉서 6일까지

이연제 dusdn2566@kado.net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20 면
▲ 강릉 출신 ‘민족시인’ 심연수(1918∼1945) 시인의 근대문학사료&시화전 ‘국경의 하룻밤’이 2~6일 강릉시청 로비에서 전시된 가운데 시민들이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 강릉 출신 ‘민족시인’ 심연수(1918∼1945) 시인의 근대문학사료&시화전 ‘국경의 하룻밤’이 2~6일 강릉시청 로비에서 전시된 가운데 시민들이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강원도민일보 이연제 기자] 강릉 출신 ‘민족시인’ 심연수(1918~1945) 시인의 생애와 문학을 살펴 볼 수 있는 근대문학사료&시화전 ‘국경의 하룻밤’이 2∼6일 강릉시청 로비에서 열린다.심연수기념사업회와 강원도민일보가 주최하고,강릉문화원이 주관하는 이번 전시회는 전국 순회 특별전의 일환으로 마련됐다.지난 달 8~12일 서울 겸재정선미술관에서,26~29일 대구광역시립북부도서관 전시실에서 각각 진행됐다.

이번 전시회는 심 시인의 문학세계를 이해하고,남겨진 문학사료와 시화작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의 공감대를 넓히기 위해 준비됐다.전시장에서는 심연수 관련 작가별 시화작품 30점,시·수필·일기·편지 등 근대문학사료 17점,문학사료 전집과 도서자료 30여점을 만나 볼 수 있다.시화전에는 심전 정준환 화백과 김소영 한국캘리그라피디자인센터 강원지회장이 초대작가로 참여했다. 이연제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