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길거리 나서는 접경지 주민들 생존권 보장 요구

5개군 비대위 내일 상경집회
청와대·국방부 앞 보상 촉구
성명서 발표 후 관계자 면담

박현철 lawtopia@kado.net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2 면
[강원도민일보 박현철 기자] 양구를 비롯한 접경지역 5개군 1000여명이 청와대와 국방부를 방문,국방개혁에 따른 피해 대책을 촉구한다.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을 비롯한 국방개혁 공동대응 접경지역 5개군 비상대책추진위원회는 오는 4일 청와대와 국방부 앞에서 군부대 해체 및 이전을 추진 중인 국방개혁 2.0을 강력히 규탄하고 이에 따른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국방개혁 궐기대회(이하 집회)를 개최한다.

이날 집회에는 군부대 해체 및 이전에 따라 생계에 직접 영향을 받는 접경지역 5개 지역의 상가,숙박·민박,PC방 등 업주와 주민 등 1000여명이 동참해 국방개혁 2.0 반대와 피해 대책을 강력히 촉구할 계획이다.특히 5개군 비대위원장과 강원도 접경지역협의회는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 분수대 앞 집회 현장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기자회견을 가진 후 청와대 관계자와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이날 대표자들과 집회 참가자들은 △국방개혁 피해지역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 △접경지역 지원단 구성 △접경지역 농축산물 군부대 납품 확대 △군부대 유휴부지 무상 양여 △접경지역 위수지역 확대 유예 △평일외출 제도 확대 등 현실적인 대안을 요구할 방침이다.

또 이날 5개군 비대위는 오후 1시 30분 국회를 방문,안규백 국방위원장을 만나 면담을 진행하고 집회 참가자 중 일부는 국방부 앞으로 이동해 국방개혁에 따른 피해를 강력 항의할 계획이다.

조인묵(양구군수) 도 접경지역협의회장은 “접경지역 주민들이 추운 날씨를 무릅쓰고 청와대와 국방부까지 가서 전개하는 상경 시위는 눈물겨운 생존권 투쟁의 몸부림”이라며 “부디 청와대와 국회,국방부가 주민들의 호소에 귀를 기울여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현철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